세계일보

검색

정현복 광양시장 투기 의혹에 관련 공무원 ‘줄소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28 13:24:00 수정 : 2021-04-28 13:23: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광양시 공무원 30여명 소환
경찰 “10여 건 고발장 추가 접수…추가 소환 불가피”

정현복 전남 광양시장 부동산 투기 의혹 등과 관련해 광양시 공무원이 줄 소환되고 있다. 관련 부서 공무원들이 전전긍긍 한데다 업무에도 상당 부분 영향을 받고 있다는 전언이다.

 

28일 광양시 등에 따르면 수사가 시작된 뒤 경찰에 소환된 공무원은 현재까지 30여명이 이른다. 주요부서는 도로과를 비롯해 도시재생과, 총무과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 시장은 본인과 아들 소유의 토지에 소방도로가 개설된 것과 관련해 이해충돌로 고발됐다.

 

또 정 시장 부인 명의로 2년 전 사들이 진월면 소재 농지에 도로가 개설되면서 논란에 중심에 서기도 했다. 이에 경찰은 부동산 이해 충돌 의혹과 관련해 정 시장과 부인을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수사에 나섰다.

 

이후 광양시 부시장으로 재직 중이던 2008년 문중묘 일대 산지에 주차장이 조성된 것과 친인척 및 측근의 자녀를 부정하게 채용했다는 의혹 등 여러 혐의에 대한 고발장이 추가로 접수되면서 현재 광범위한 수사가 이뤄지고 있다.

경찰은 참고인 자격으로 고발장이 접수된 내용과 관련된 부서 공무원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하고 있을 뿐만아니라 추가 소환도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전남경찰청 관계자는 “고발장에 나타난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관련 부서에 근무하고 있는 공무원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정 시장과 관련해 현재까지 10여건의 고발장이 접수된 만큼 소환이 추가로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광양=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