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정부, 후쿠시마 어민 반발에도 "바다 방류밖엔 방법 없어"

입력 : 2021-04-28 13:38:15 수정 : 2021-04-28 13:38: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 정부가 현지 어민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해양 방류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28일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후쿠시마 제1원전을 운영하는 도쿄전력은 전날 후쿠시마 이와키(いわき)시에서 어업협동조합연합회 소속 조합장을 대상으로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 추진 컴퍼니의 오노 아키라(小野明) 최고책임자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제3자에 따라 트리튬(삼중수소)를 측정하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전 방출 관리 목표치인 연간22조 베크렐 범위 내에서 해양 방류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어민 측은 "제3자라 하더라도 어떤 형태로 결정하느냐", "해양 방출은 (어업협동조합연합회) 관계자 의견을 무시해 결정됐다. 이해할 수 있는 설명이 없다면 풍평(風評·잘못된 소문)도 없어지지 않는다"고 울분을 토했다. 비판이 잇따랐다.

 

도쿄전력 측은 "여러분의 의견을 받으며 구체적으로 내용을 정리하겠다"고 답하는 데 그쳤다.

이날 이와사키시에서는 일본 정부도 어업협동조합연합회 간부들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를 비공개로 열었다. 40여명의 간부들이 참석했다.

 

노자키 데쓰(野崎哲) 어업협동조합연합회장은 설명회 후 기자들에게 "국가에서는 풍평대책을 한다고 설명했으나 불만과 분노의 목소리도 나왔다. 후계자에게 어떻게 어업을 잇게 할지 어업자의 고통을 느꼈다. 한사람 한사람 목소리를 집약해 어업협동조합연합 의견으로서 반영하겠다"고 했다.

 

특히 교도통신은 회의에 참석했던 에가와 아키라(江川章) 조합장을 인용, 내각부 담당자가 설명회에서 "바다로의 방출밖에는 방법이 없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현지 어민들과 주변국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지난 13일 후쿠시마 제1 원전 사고로 발생한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결정했다. 실제 방류까지는 2년이 걸린다.

 

어민들의 반발에도 일본 정부는 해양 방류를 밀어붙일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