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골방 철학자 헛소리” 충고 무시한 이준석에… 진중권 “한번 잘들 해 보라”

입력 : 2021-04-28 12:30:00 수정 : 2021-04-28 12:07: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陳 “할당제 없애면 GDP 증대 어려워” VS 李 “유수 기업이 ‘여성혐오’ 때문에 시행 않는단 얘기?”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왼쪽)과 국민의힘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진 전 교수는 이 전 최고위원을 향해 “결핍된 교양을 남초 사이트에서 주워들은 소리로 때우고 있다”며 “공부 좀 하라”고 타이르자 이 전 최고위원은 “헛소리다”라고 응수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한 번 잘해보라”고 되받았다.

 

진 전 교수는 28일 페이스북에 “김종인 비대위에서 양성평등의 정강정책을 마련한 것은 마초 정당의 이미지를 벗고 민주당의 핵심 지지층을 이루는 2030 여성들을 공략하기 위한 것인데, 그 당의 젊은이는 거꾸로 가고 있다”며 이 전 최고위원을 겨냥했다.

 

진 전 교수는 이 전 최고위원이 ‘골방 철학자’ ‘헛소리’라고 반발한 자신의 칼럼해 대해 “국민의힘의 공식입장은 ‘양성평등, 공적부문에서 동등한 성비를 이루는 것을 목표로 삼는 것인데 당내에서는 전혀 관철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진 전 교수는 “늙으나 젊으나 거꾸로 가는 중”이라며 “민주당이 ‘개혁’ 어쩌구 하며 계속 뻘짓을 하고 있으니 겨우 버티는 중이지, 이런 식으로 하면 앞으로 경향적으로는 지지율이 떨어질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지난 1년간 ‘헛소리’나 하는 ‘골방 철학자’한테 제1야당 노릇 맡겨놓았던 필드 감각으로 한번 잘들 해 보시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앞서 진 전 교수는 이날 중앙일보 칼럼을 통해 “10여 년 전에 똑똑한 보수의 두 청년에게 ‘공부를 하라’고 권고한 적이 있는데 그중 한 명이 바로 이 전 최고위원이다. 여전히 나는 그를 아낀다”라며 “그런데 그가 이상한 길로 가고 있다. 지적을 해도 듣지 않는다. 애정이 담긴 조언이라도 듣지 않으려는 이에게 억지로 하는 것은 민폐니 이게 마지막”이라고 충고했다.

 

그러면서 이 전 최고위원을 향해 “결핍된 교양을 남초 사이트에서 주워들은 소리로 때우고 있는데, 그런 얘기는 애초에 공론의 장에 들여올 게 못 된다”며 “남초 사이트에서는 환호를 받을지 모르나, 공론장에서는 무식하다는 소리를 들을 뿐. 그래서 만날 때마다 공부하라고 했던 것”이라고 쓴소리를 냈다.

 

또 그는 “할당제를 ‘제로섬 게임’으로 보나, 원래 그것은 ‘윈윈 게임’이다. 성 격차를 없애 GDP가 14% 증가하면 그것은 남녀 모두의 일자리로 돌아오기 때문”이라며 “그나마 잘 지켜지지도 않는 이 제도마저 없애면 GDP 증대 효과는 기대할 수 없게 될 터. 이걸 공당의 정책이라고 내놓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에 이 전 최고위원은 “결국 어느 골방 철학자가 ‘절대적 진리’라고 믿는 ‘여성할당제를 하면 생산성이 좋아진다’라는 개똥철학을 국내외 유수의 기업과 조직들은 ‘여성혐오’ 때문에 시행하지 않는다는 이야기인가”라며 “우리나라 굴지의 기업인들이 진중권 교수의 쉬운 처방을 받아들여서 생산성을 높이고 GDP를 14%씩 올리지 않는 이유는 간단하다. 헛소리니까”라고 발끈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