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인영 "남북 인도협력, 한순간도 멈춰선 안 돼…즉각시행 가능"

입력 : 2021-04-28 11:55:22 수정 : 2021-04-28 11:55: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북 생명·경제공동체 추진방안 토론회 축사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남북 인도적 협력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일관되게 추진돼야 한다며 필요할 때 즉각 시행되도록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산림비전센터에서 더불어민주당 주철현 의원 등의 주최로 열린 '한반도 번영의 길, 남북 생명·경제공동체 추진방안' 토론회 축사에서 "통일부는 남북관계 복원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며 그 시작은 가장 시급한 북한과의 인도적 협력 분야를 재개하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의 식량 상황에 대해 "오랜 기간 제재로 인한 어려움에 더해 작년 수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경봉쇄 지속으로 더욱 안 좋아졌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 장관은 "남북 민생협력을 규모 있게 추진해 북한 주민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게 올해 남북협력기금에도 관련 예산을 이미 반영해놨다"며 "북한의 반응, 북중 국경 상황과 우리 국민의 공감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필요할 때 즉각 시행할 수 있게 착실히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남북관계는 가다 서기를 반복할 수 있지만, 인도적 협력만큼은 단 한 순간만이라도 멈추어 설 수 없다"며 "국민적 공감대를 바탕으로 코로나19 등 보건의료 협력과 민생협력 등 인도적 협력을 일관되게 지속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