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광주 찾은 정세균 “문재인 정부 개혁 완결 위한 밀알 되겠다”

입력 : 2021-04-28 12:20:41 수정 : 2021-04-28 13:32: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광주=뉴스1

대권 행보에 시동을 건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8일 광주를 찾아 “정권 재창출이 문재인 정부의 개혁을 완결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하며 “밀알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정 전 총리는 양향자·이용빈 국회의원 등과 함께 이날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방명록에는 “위기 극복에 함께하시는 국민여러분, K-회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일상회복, 경제회복, 공동체회복 꼭 이루겠습니다”고 적었다.

 

정 전 총리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권 도전에 대해 “지금은 국민의 말씀을 잘 들으면서 K회복을 만들어가고 대한민국의 미래 건설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어떻게 새롭게 출발하고 재출발할까에 대해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다만 “계획에 대해서는 머지 않아 소상히 국민께 보고드릴 일이 있을 것이다”며 “지금 당 내에 많은 인재들이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힘을 합치고 적극 나설 준비를 하고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또 “그 분과 힘을 합쳐 기필코 정권 재창출 이뤄내겠다”며 “정권 재창출이이야말로 문재인 정부가 추진해온 개혁을 완결할 수 있는는 일이며 민주주의와 희망찬 내일을 보장할 수 있는 길이라고 확신한다. 저도 밀알이 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정 전 총리는 광주지역 공항 이전에 대해 “광주·전남은 산업적으로도 다양한 노력 펼치고 있고 직면한 여러 과제를 감당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미래의 중심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광주·전남의 가장 큰 현안은 군공항 이전 문제”라며 “미룰 수록 시도민들의 손해인 만큼 광주시장과 전남도지사 등 지역의 지도자들이 지혜를 모아 신속하게 결말을 낼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야 하고 정부도 지원하고 협력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