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슬로대 의대 “교육 많이 받아 학력 높다고 뇌 노화 늦춰지는 것 아냐”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28 10:43:14 수정 : 2021-04-29 16:21: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구팀 “고학력자, 저학력자와 뇌 노화 속도 같아”
“교육이 뇌 노화 지연시킬 수 있다는 기존 통념에 이의 제기”

 

고학력자도 낮은 학력을 가진 사람과 뇌의 노화 속도가 같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교육 수준에 따라 뇌 노화가 달라진다는 통념에 대해 반기를 드는 결과라 주목받고 있다.

 

27일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의 보도에 따르면 노르웨이 오슬로대 의대의 안데르스 피엘 인지 정신의학 교수 연구팀은 교육을 많이 받은 사람의 뇌도 교육을 적게 받은 사람의 뇌와 노화 속도가 같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유럽 성인 2000여 명(29~91세)이 최소한 11년 사이에 2차례 이상 찍은 뇌 MRI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나이가 많은 사람은 나이가 적은 사람들보다 전체적인 뇌 조직의 용적이 작았다. 치매 초기에 손상되는 뇌의 기억 중추인 해마(hippocampus)도 예외가 아니었다.

 

교육 수준은 뇌 조직의 용적과 약간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교육 수준이 높은 사람이 뇌의 용적이 줄어드는 속도가 다른 사람보다 느리다는 증거는 찾아볼 수 없었다.

 

연구팀은 결과에 대해 교육이 어떻게든 뇌의 노화를 지연시킬 수 있다는 통념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또 교육 이외에 지능을 자극하는 다른 활동들이 나이에 따른 뇌 기능 저하를 지연시키는 데 도움이 되는지도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최신호에 발표됐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