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도로에 차 세워놓고 잠든 음주운전자… CCTV 관제요원에 딱 걸렸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28 12:00:00 수정 : 2021-04-28 10:50: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운전자, 면허 정지 수준으로 만취
광주시 CCTV 관제센터 모습. 광주시 제공

도로에 차를 세워놓고 잠이 든 음주운전자가 폐쇄회로(CC)TV 관제요원에게 포착, 경찰에 검거됐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28일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30대 A씨를 검거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 57분께 광주 북구의 한 도로 모퉁이에 자신의 차량을 세워놓고 잠이 들었다.

 

광주 CCTV 통합 관제센터 관제 요원은 수상한 차량이 도로에 정차한 채 움직이지 않는 장면을 포착, 관할 지구대에 연락해 현장에 가 보도록 했다.

 

조사 결과 A씨는 면허 정지 수준으로 만취해 운전하다 동승자를 내려주고 잠이 든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동승자에 대해서도 음주운전 방조 혐의가 있는지 검토할 예정이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