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살아나는 소비심리… 주택가격전망은 4개월째 하락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28 11:00:00 수정 : 2021-04-28 10:18: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소비자심리지수, 2개월 연속 낙관론 기준치인 100 넘겨
지난 27일 서울 중구 명동 모습. 뉴스1

경제 상황에 대한 소비자 인식을 나타내는 소비자심리지수가 2개월 연속 낙관론 기준치인 100을 넘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것으로 풀이된다. 주택가격전망 지수는 100 이상을 유지하고 있으나, 4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4월 소비자동향조사’에 따르면 4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2.2로 3월보다 1.7포인트 높아졌다.

CCSI는 소비자동향지수(CSI)를 구성하는 15개 지수 가운데 현재생활형편·생활형편전망·가계수입전망·소비지출전망·현재경기판단·향후경기전망 6개 지수를 이용해 산출한 지표다.

100보다 높으면 장기평균(2003∼2019년)과 비교해 소비 심리가 낙관적이라는 뜻이다. CCSI는 2개월 연속 100을 넘겼고, 1월(+4.2포인트), 2월(+2.0포인트), 3월(+3.1포인트)에 이어 넉 달째 개선 흐름을 이어갔다.

황희진 한은 통계조사팀장은 “수출 호조 지속, 코로나19 백신 접종, 고용지표 개선 등에 따른 경기회복 기대로 4월 소비자심리지수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3월과 비교해 구성 지수별 변화를 보면 △현재경기판단(77·+5포인트) △현재생활형편(92·+3포인트) △생활형편전망(96·+1포인트) △향후경기전망(94·+1포인트) △ 가계수입전망(97·+1포인트) 등 5개 구성 지수가 올랐고, 소비지출전망(106·-1포인트)만 떨어졌다.

CCSI 항목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취업기회전망지수(86), 가계저축전망지수(97), 가계부채전망지수(101)도 3월보다 각 2포인트 상승했다.

주택가격전망지수(122)와 금리수준전망지수(112)는 2포인트씩 떨어졌다. 주택가격전망지수는 △지난해 12월 132까지 올랐다가 △올해 1월 130 △2월 129 △3월 124로 계속 하락 중이다.

지난 1년간의 소비자물가에 대한 체감상승률을 뜻하는 물가인식은 2.1%, 향후 1년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 값에 해당하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2.1%로 같았다.

 

엄형준 기자 t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