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MZ세대 "맥주는 좋지만 취하기는 싫고, 탄산음료는 좋지만 살찌는 건 싫어"

입력 : 2021-04-28 10:03:51 수정 : 2021-04-28 10:03: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기관리를 할 줄 아는 사람이 멋지다고 생각해요. 관리는 자신의 인생에 대한 존중이라고 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 과정이 즐거워야 지속적으로 건강하고 즐거운 삶의 루틴을 만들 수 있죠” 

 

20대 직장인 A 씨가 자기관리에 대해 밝힌 의견에서 MZ세대들의 삶의 방식을 엿볼 수 있다. 워라밸, 미코노미, 나심비를 챙기는 MZ세대는 무조건 참고 견뎌내는 방식이 아닌 나의 만족과 행복을 채워주는 형태로 자신을 관리한다. ‘일상력 챌린지’, ‘셀프케어루틴’ 같은 키워드에서 볼 수 있듯이 부담 없이 일상 속에서 꾸준하게 지속할 수 있는 습관 형성으로 과정을 즐기며 자신을 만들어간다. 일상의 즐거움도 놓치지 않으면서 자기관리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제품들은 MZ세대들의 라이프스타일과 결을 같이 하고 있다.

 

자기관리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이 운동이다. SNS에서 '오하운(오늘 하루 운동)' 해시태그로 3만 6천개에 달하는 게시물이 검색될 만큼 최근 몸을 관리하는 것이 자기를 위한 투자라고 생각하는 MZ세대들의 가치관을 뚜렷하게 볼 수 있다.

 

열심히 땀 흘리며 운동을 하고 나면 시원하게 목을 타고 내려가는 맥주가 간절할 때가 많다. 하지만 알코올에 대한 부담때문에 물로 아쉬움을 달랜 이들에게 희소식이 있다. 알코올 걱정없이 즐길 수 있는 논알콜 맥주가 있기 때문이다. 최근 하이네켄에서 선보인 하이네켄 0.0는 논알콜 맥주 시장에서 세계 1위를 차지하며 맛과 품질력으로 이미 전세계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은 제품이다.

 

하이네켄 0.0는 맥주의 풍부한 맛을 알코올 걱정없이 즐길 수 있는 제품으로, 하이네켄 오리지널이 가지고 있는 청량감과 풍미, 부드러운 바디감을 그대로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하이네켄 오리지널과 동일한 제조 공법으로 만든 후 발효공정 후에 발생하는 알코올만 추출해 본연의 맛을 담아냈다. 발효 공정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극소량의 알코올이 함유되어 있으며, 알코올 도수는 0.03% 미만으로 비알콜성 성인음료에 해당된다. 국내 주세법에 따르면 알코올 함량이 1% 미만인 경우는 주류가 아닌 음료로 구분되는데, 알코올이 전혀 없을 경우 무알콜, 1% 미만일 경우는 논알콜 (또는 비알콜)에 해당된다. 하이네켄 제로는 논알콜 맥주로 분류된다. 

 

다이어트를 하고 있을 때 유독 생각나는 탄산음료도 이제 제로 칼로리로 즐길 수 있다. 한국 코카-콜라의 스프라이트 제로는 설탕은 빼고 스프라이트 고유의 입안 가득 퍼지는 시원함과 상쾌함은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제품이다. 제품 패키지에서도 제로 칼로리의 매력이 잘 드러날 수 있도록 했다. 스프라이트 고유의 시원한 그린 컬러를 배경으로 ‘제로 슈거’를 패키지 상단 스파크에 담아 제품의 특징을 강조했다. 

 

건강한 먹거리와 가치 있는 소비를 추구하는 MZ세대들 사이에서 비건(vegan•채식주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로 인해 식품업계에서도 비건 제품들을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페리에 등 해외 유명 식음료 제품의 공식 수입사 커피앤칵테일(CNC)이 유럽 1위 식물성 음료 브랜드인 알프로 (Alpro)를 선보였다. 알프로는 비건문화를 선도하는 다국적 식음료 기업 다논(Danone)의 브랜드다. 채식주의자 뿐만 아니라 우유 소화 능력이 떨어지는 유당불내증 환자들도 부담없이 마실 수 있는 유제품 대체 식품인 식물성 음료다. 대표 제품으로는 ‘알프로 바리스타’ 시리즈의 플레이버 3종(오트, 코코넛, 아몬드)이 있다. 

 

출근 후, 점심시간 이후 등 하루에도 여러 잔의 커피를 즐기는 MZ세대들은 카페인 성분을 제거한 디카페인 커피를 통해 카페인 성분의 영향을 줄이면서도 커피의 맛을 즐기곤 한다. 실제 관세청에 자료에 의하면 지난해 1~5월 디카페인 커피 수입량은 1724톤으로 전년동기 970톤에 비해 77% 증가했으며,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에서 디카페인 원두 선택도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디야커피에서 선보인 디카페인 콜드브루 역시 인기를 끌고 있다. 카페인은 기존 콜드브루 원액의 약 5% 수준이나 기존 콜드브루의 진한 풍미와 맛은 그대로 살린 것이 특징이다. 이처럼 부담 없는 카페인에 이디야커피의 지난 1년간 데이터 분석 결과 콜드브루 음료 구매 고객 5명 중 1명은 디카페인 음료를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