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여정 “할리우드 존경 안해…미국은 아들 보러”…美 인터뷰서 입담 화제

입력 : 2021-04-28 09:27:11 수정 : 2021-04-28 09:27: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AP연합뉴스

 

영화 ‘미나리’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윤여정(74)이 “할리우드를 존경하지 않는다”고 자신의 솔직한 심정을 재치 있게 말해 화제가 되고 있다.

 

윤여정은 27일(현지시간) 미국 NBC 방송 아시안 아메리카와 인터뷰에서 "미국에서 작업(project)을 제안 받으면 한국인들은 제가 할리우드를 존경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저는 할리우드를 존경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미국에) 계속 오는 이유는 내가 미국에 와서 일하게 되면 (미국에 거주하는) 아들을 한 번 더 볼 수 있기 때문"이라며 "이것이 제 진심이다"라며 솔직한 답변을 했다.

 

NBC 방송은 윤여정에 대해 'K그랜드마'(한국 할머니)라는 수식어를 붙이면서 "윤여정은 글렌 클로스와 브래드 피트를 존경한다고 했지만, 작은 경고사항이 있다"며 "그는 할리우드에 그렇게 관심이 없다"고 전했다.

 

윤여정은 지난 25일 시상식 당일 한국 특파원단과 기자 간담회를 한 자리에서도 우스갯소리로 "저는 미국 사람들 말 잘 안 믿는다. 단어가 화려하잖아요"라며 "내 퍼포먼스를 존경한다는데 제가 너무 늙어서 그런지 남의 말에 잘 안 넘어간다"고 말한 적이 있다.

 

'미나리'에서 한국 할머니 '순자' 역할을 연기한 윤여정은 뇌졸중을 앓는 '순자'의 표정을 제대로 전달하려고 셀러리와 당근을 입 안에 넣어 표정 연기를 시도했고 마지막에는 육포를 넣어 배역을 소화해냈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제가 잘한 것은 없다. '미나리' 대본이 잘 쓰였다"면서 "내가 상을 받았을 때 매우 행복한 순간이었지만, 그것이 제 인생을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집으로 돌아갈 것이고 다시 일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