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응천 “문파 순수한 마음 이해… 문자폭탄 보낼수록 재집권 어려워져”

입력 : 2021-04-28 08:18:15 수정 : 2021-04-28 08:18: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연합뉴스

소신파로 분류되는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강성 지지자인 ‘문파’들을 겨냥해 “이분들의 순수한 마음을 이해하고 한편으로는 존경스럽기도 하지만 육두문자나 욕설 등의 문자폭탄을 의원들에게 수시로 보낼수록 재집권은 어려워진다”라고 말했다.

 

27일 조 의원은 최근 노컷뉴스가 보도한 ‘문파 보고서’라는 제목의 기사를 언급한 뒤 페이스북에 “문파가 아닌 국민께도 다가가서 마음을 얻을 수 있도록 좀 놓아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은 “문자폭탄 따라 의원들이 오락가락하는 것에는 더욱 좋지 않게 바라본다”며 “그런데도 굳이 ‘문자 행동’을 계속하시면 우리 민주당과 문파에 대해 민심이 호감을 갖겠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 정권이 연장되려면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가 승리해야 한다”며 “대선에서 승리하려면 우리 후보가 상대 후보보다 표를 더 많이 얻어야 하고 다른 방법은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들이 문자행동을 하면 할수록, 그리고 여러분들의 강력한 힘에 위축되는 의원들이 많으면 많을수록 재집권의 꿈은 점점 멀어져간다”라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해당 보도에서 문파들이 “문자행동(문자폭탄) 말고는 저희가 도울 방법이 별로 없다”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 “국민들이 지난 재보선 이전 4번 선거에서 표를 몰아줬는데 아직도 네트워크와 권력이 약하니 '문자행동' 외에는 할 방법이 없다는 말씀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전당대회에 나선 후보들이 문파들만 신경을 쓴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파들 눈 밖에 나면 당선권에서 멀어지기 때문에 우선 당선되고 봐야 될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듣긴 했다”며 “코로나에 지치고 힘든 국민에게 비전과 희망을 제시하고 신뢰할 수 있는 집권여당의 진면목을 보여줄 수 있는 선의의 경쟁은 이번에도 보기가 힘든 모양”이라고 전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