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비 그친 뒤 황사…낮 기온 20도 내외

입력 : 2021-04-28 07:09:41 수정 : 2021-04-28 07:09: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저기온 10~15도, 낮 최고기온 17~25도
울 종로구 도심 일대가 뿌옇게 보이는 모습. 서상배 선임기자

 

수요일인 28일은 전국이 구름이 많은 가운데 오전까지 일부 지역에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비가 그친 뒤에는 황사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권, 전북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 “또 중국 상해 부근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아침까지 제주도에 가끔 비가 오겠다”고 전망했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5~10㎜, 수도권·강원영서·전북·전남동부·경남권·서해5도 5㎜ 미만, 충청권은 1㎜ 내외다.

 

아침 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10도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이고 낮 기온은 20도 안팎이 되겠다. 다만 전남권과 경상권은 25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어 매우 덥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0~15도, 낮 최고기온은 17~25도이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12도, 인천 11도, 수원 11도, 춘천 12도, 강릉 14도, 청주 15도, 대전 15도, 전주 14도, 광주 14도, 대구 14도, 부산 15도, 제주 15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17도, 수원 20도, 춘천 21도, 강릉 25도, 청주 24도, 대전 23도, 전주 23도, 광주 25도, 대구 25도, 부산 22도, 제주 20도다.

 

기상청은 "낮과 밤의 기온차가 내일(29일)까지 10~15도 가량 되겠다"며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나쁨’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황사의 영향으로 오전부터 일시적으로 ‘매우 나쁨’을 보이는 곳이 있겠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