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국, 연일 대만에 무력시위… 경고 넘어 전쟁 대비 훈련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9 13:16:18 수정 : 2021-04-09 13:16: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군용기 보내는 등 시위
대만 인근 해상에서 정기 훈련하기도
사진=연합뉴스

중국의 전투기와 항공모함 등을 투입한 대만에 대한 최근 무력 시위가 경고 성격을 넘어 전쟁 대비 능력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9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와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5일 연속 대만 서남부 방공식별구역에 전투기 등 군용기를 들여보내는 공중 무력 시위를 벌였다. 지난 5일에는 중국 첫 항공모함인 랴오닝함을 비롯한 구축함 등 항모 전단이 대만 인근 해상에서 정기 훈련을 하기도 했다. 

 

항공모함과 전투기는 각각 대만의 동쪽과 서쪽을 둘러싸 대만을 고립시키는 훈련 등을 통해 외국 세력 개입 차단 작전을 시행한 것이다.

 

이에 맞서 미국 미사일 구축함 존 S. 맥케인함도 7일 중국이 자국의 앞바다로 간주하는 대만해협에서 ‘항행의 자유’ 작전을 펼쳤다.

 

중국 군사 전문가들은 이번 훈련이 대만 분리주의자들을 향한 경고 성격을 넘어 전쟁 대비 능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군사전문가 스훙은 “훈련은 본토 병력이 대만을 고립시키고 외국의 개입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만약의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미국은 대만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군사평론가 쑹징핑도 “대만 분리주의자들이 분리 버튼을 누르려 한다면 대규모 대립이나 전쟁도 일어날 수 있다”며 “이것이 바로 인민해방군이 그들을 억제하고 평화를 수호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베이징=이귀전 특파원 frei592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