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마트폰업계 페이스 메이커’ LG전자의 아쉬운 퇴장… “사후 모든 고객 서비스 철저히”

입력 : 2021-04-09 13:31:11 수정 : 2021-04-09 14:34: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LG전자 스마트폰 사업 철수 후 전망은? / “OS 및 SW 업데이트 계속 지원… 새 제품 재고 소진 시까지 구입 가능”
LG전자가 지난해 하반기 공개한 플래그십 스마트폰 ‘LG 윙’의 모습. 연합뉴스

 

LG전자가 지난 5일 이사회를 열고 오는 7월31일 자로 휴대폰 사업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급변하는 휴대폰 시장에서 사업의 영속성을 확보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이다. 지난 1995년 ‘LG정보통신’으로 모바일 사업을 시작한 이후 26년 만의 결정이다.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한 축을 담당해왔던 LG 스마트폰의 아쉬운 퇴장에 국내 소비자들의 혜택이 줄어들 것이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LG전자는 삼성·애플과 함께 스마트폰 시장의 ‘페이스 메이커’로 산업 전반에 큰 영향을 미쳤다. 특히 광각 카메라, 듀얼 카메라, 노크 코드, 세컨드 스크린, 듀얼 스크린 등 혁신 기술을 한발 먼저 도입하며 스마트폰 트렌드를 이끌었다. 

 

LG 스마트폰이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 ‘윤활유 역할’을 했다는 점 역시 부정할 수 없다. 줄곧 10~20% 내외의 국내 시장 점유율을 유지해왔으며, 고가의 애플이나 삼성 스마트폰을 선호하지 않지만 프리미엄급 성능에 합리적인 가격으로 가성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소비자들의 현실적인 대안이었다. 

 

제조사들의 경쟁은 가계 통신비 부담을 줄이는 핵심 요소다. 삼성과 LG의 경쟁은 스마트폰 기술의 상향 평준화와 가격 안정화에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업계 관계자는 “팬택이 사라질 때와 LG전자의 경우는 다르다”라며 “삼성과 애플이 양강 구도로 가면 가격 인상은 물론, 서비스 질 하락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삼성과 LG는 각자 신제품을 출시할 때 알게 모르게 가격 경쟁을 펼쳐왔다”면서 “‘재고 떨이’ 모멘텀이 사라지면 통신 시장에서 공시 지원금 등을 통한 마케팅 경쟁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 철수로 시장 판도에도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은 LG 스마트폰의 지분을 차지하기 위해 중저가폰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20만원대 초저가폰 갤럭시 A12를 출시하고, A시리즈 최초로 ‘온라인 언팩’을 진행하는 등 마케팅 활동도 강화했다.

 

샤오미는 20만~30만원대 보급형 스마트폰 ‘레드미노트10(홍미노트10)’ 시리즈를 선보이며 국내 시장에 다시 도전장을 던졌다. 

 

하지만 중국 제조사의 국내 시장 점유율은 0.1%에도 미치지 않기 때문에 영향력이 크지 않다.

 

애플의 경우 가장 저렴한 모델도 90만원을 넘기기 때문에 중저가폰 유저에게는 매력적인 선택지가 아니다.

 

업계에서는 LG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애플보다는 삼성전자로 이동할 것으로 보고 있다. 운영체제(OS) 차이 때문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OS, 애플은 독자 운영체제인 iOS를 사용한다. 안드로이드에 익숙해진 LG폰 사용자들이 아이폰보다는 같은 OS를 공유하는 삼성전자를 선호할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LG 스마트폰의 철수로 고객들의 선택권은 더 줄어들 수밖에 없다. 스마트폰 가격 역시 더 올라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미 한국의 스마트폰 평균 판매 가격은 전 세계에서 2위다. 국내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을 사실상 삼성의 독점하게 된다면 소비자들의 혜택은 더욱 줄어들 수 있다. 

 

LG전자는 기존 사용자는 물론 현재까지 출시된 스마트폰 구매를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사업 종료 이후에도 서비스센터 및 콜센터를 지속 운영한다고 밝혔다.

 

LG전자 모바일 제품의 소모품(배터리, 충전기, 전원 케이블, 이어폰 등)은 사업 종료 이후에도 서비스센터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모든 구매 고객은 사후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고객들이 불편함 없이 LG전자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OS 업그레이드 및 SW 업데이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LG 스마트폰이 철수를 결정했지만 LG전자가 사후 지원을 약속한 만큼 합리적인 가격의 5G 스마트폰을 원하는 사람들에게는 좋은 기회다. LG전자 스마트폰은 판매처 별 재고 소진 시까지 구매할 수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국가별 기준과 법령에 따라 안정적인 사후 서비스 제공 및 수리 부품 공급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끝까지 진정성 있는 모습으로 고객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