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남기 “IMF, 저소득국 경제회복 지원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9 13:00:00 수정 : 2021-04-09 11:15: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제통화기금(IMF)은 저소득국의 경제회복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9일 기재부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전날 비대면으로 개최된 IMF 자문기구인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에 한국 이사실 대표로 참여해 이같이 밝혔다.

 

IMF 한국 이사실은 한국, 호주, 뉴질랜드, 몽골 등 총 15개 국가로 구성됐으며 한국과 호주가 2년 주기로 이사직을 교대로 맡는다. 지난해 11월부터 내년 10월까지 한국이 이사를 맡는다.

 

홍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위기 극복, 경기회복 공고화, 포스트 코로나(코로나 이후) 시대 대비를 위한 3가지 IMF 역할 강화 방향을 제시했다.

 

우선 저소득국의 경제회복 지원을 강조했다. 저소득국의 유동성 부족 문제 해결이 긴요하다고 언급하면서 특별인출권(SDR) 일반배분 추진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저소득국의 현 IMF 대출제도에 대한 접근성이 제고돼야 한다며 저소득국을 대상으로 하는 양허성 대출(PRGT)을 개편하고, IMF가 충분한 대출 재원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글로벌 금융시장 안정성 제고를 위한 노력도 강조했다. 주요국의 통화정책 정상화 및 인플레이션 우려 등에 따라 금융시장 및 국경 간 자본유출입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고 지적하고, IMF의 자본 유출입에 대한 기관 견해 검토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IMF는 2012년 ‘기본적으로 재정·통화·환율 등 전통적 거시정책을 통해 급격한 자본 유출입에 대응하되, 특정한 여건 아래서는 자본이동 관리 조치도 사용할 수 있다’고 제시한 바 있다.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디지털·그린 경제로의 전환을 비롯한 구조 개혁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홍 부총리는 말했다. 회원국들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그린·디지털 경제로 성공적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IMF가 그린·디지털 경제 전환에 따른 거시경제 영향을 분석하고, 각국 상황에 부합하는 적절한 정책 권고를 제시하는 데 있어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것을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미국과 일본, 독일, 중국 등 IMF 이사국 재무장관 등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세계무역기구(WTO) 등 주요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여해 세계 경제 동향과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IMF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참가국들은 세계 경제가 전례 없는 적극적 정책 대응 등에 힘입어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국가 간 불균등 회복이 심화하고 있으며, 코로나 재확산, 백신 생산·보급 지연 등 팬데믹 전개 관련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또 완화적 재정·통화정책에 따른 자산가치 급등, 기업부채 급증 등 금융 부문 취약성도 확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참가국들은 방역이 경제회복의 대전제라는 인식 하에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백신 생산·보급을 촉진하기 위한 국제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회복이 가시화할 때까지 확장적 재정·통화정책을 유지하고, 취약계층선별 지원과 금융 부문 취약성 대응을 지속해나가기로 했다.

 

세종=우상규 기자 skw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