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송혜교 "지금은 여성 이야기에 더 관심 가. 남의 눈 신경 쓰지 않고 싶어"

입력 : 2021-04-09 10:37:51 수정 : 2021-04-09 10:41: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하퍼스 바자 타이완

 

배우 송혜교가 매거진 하퍼스 바자 타이완과 인터뷰에서 "남의 눈을 신경 쓰지 않는 송혜교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8일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타이완은 공식 홈페이지에 송혜교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송혜교는 ‘개인적으로 어떤 종류의 영화와 드라마를 좋아하느냐’는 질문에 "처음 데뷔했을 때와 생각이 많이 달라졌다. 지금은 여성 이야기에 더 관심이 간다. 최근에 바네사 커비가 출연한 넷플릭스 영화 '그녀의 조각들'을 인상 깊게 봤다"고 답했다.

 

이어 ‘연기를 하지 않았다면’이라는 질문에는 "연기를 아주 좋아하고 뛰어난 배우들도 많이 만나서 덕분에 행복한 시간을 보내면서도 평범한 송혜교가 되고 싶다. 나이가 들기 전에 남의 눈을 신경 쓰지 않는 송혜교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올해 41세가 된 송혜교는 나이에 대한 질문에 "30세가 되었을 때 사람들에게 종종 20대가 지난 기분이 어떻냐는 질문을 받았었다. 그런데 사실 여전히 전과 같다. 물론, 외모는 확실히 변하겠지만 20세든, 30세든, 40세든 큰 차이가 있는지 모르겠다. 어렸을 때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전했다.

 

한편 송혜교는 SBS 새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에 출연한다.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사진=하퍼스 바자 타이완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