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손톱 7m 기른 여성, 기네스 기록 세운 뒤 전기톱으로 '싹둑'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9 10:53:00 수정 : 2021-04-09 10:52: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17년 기네스 측정 당시 윌리엄스. 기네스 캡처

 

미국에서 28년 동안 손톱을 7m까지 길러 기네스 기록을 세운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매체 CNN 보도에 따르면 텍사스주(州) 휴스턴에 거주하는 아이아나 윌리엄스는 손톱을 24피트(7.3m)까지 길렀다. 

 

앞서 윌리엄스는 지난 2017년 기네스 측정 당시 19피트(5.79m)까지 손톱을 길러 현존하는 최장 길이의 손톱을 가진 여성으로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렸다

 

당시 그는 손톱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 20시간 동안 광택제 2병을 정성껏 바르기도 했다.

 

이번에 윌리엄스는 광택제 3~4병을 사용, 하루 만에 다 칠하지 못해 며칠에 걸쳐 작업을 완료했다.

 

결국 현존하는 세계에서 가장 긴 손톱을 가진 여성으로 기네스 인증을 받은 그는 텍사스 포트워스의 한 피부과 병원에서 회전식 톱날이 달린 소형 전기톱을 사용해 손톱을 잘라냈다.

 

윌리엄스는 “내 손톱이 나를 만든 것이 아니라 내가 손톱을 길렀다”며 “손톱이 있건 없건 나는 여전히 여왕”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수십 년 동안 손톱을 길렀지만, 이제 새로운 삶을 시작할 준비가 됐다”며 “내가 길렀던 손톱을 그리워하겠지만, 이제 손톱을 떠나보낼 때가 됐다”고 힘주어 말했다.

 

윌리엄스는 앞으로의 계획도 밝혔다. 

 

그는 손톱을 6인치(15.24㎝) 정도로만 기를 계획이라며 자신이 세운 기록에 도전하는 사람을 격려하는 것이 다음 목표라고 전했다.

 

2017년 기네스 측정 당시 윌리엄스. 기네스 캡처

 

CNN은 “윌리엄스가 손톱을 자른 후 마침내 두려움 없이 문을 열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윌리엄스의 잘린 손톱은 박물관 프랜차이즈 ‘리플리의 믿거나 말거나’ 플로리다주 올랜도 지점에 전시될 예정이다.

 

한편 기네스에 따르면 현재까지 가장 길게 손톱을 길렀던 여성은 미국 유타주의 리 레드먼드다.

 

그는 1979년부터 손톱을 28피트(8.5m)까지 길렀으나 2009년 자동차 추돌 사고로 손톱이 부러진 후 더는 기르지 않았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