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류현진 캐나다 입성 또 무산… 올해도 세일런 필드 거센 바람과 맞서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9 10:00:49 수정 : 2021-04-09 10:00: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이 올해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세일런 필드의 거세 바람과 싸우는 힘겨운 시즌을 보내게 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캐나나가 국경을 풀지 않아 올해도 홈구장인 캐나다 온타리오주 로저스센터 마운드를 밟지 못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MLB 30개 구단 중 유일하게 캐나다에 홈구장이 있는 토론토는 코로나19로 지난 시즌부터 토론토 안방에서 홈경기를 치르지 못하고 있다. 캐나다가 모든 입국자에게 자가격리를 명령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토론토 구단은 지난 시즌 마이너리그 트리플A팀 버펄로 바이슨의 홈구장인 미국 뉴욕주 버펄로 세일런 필드를 임시 홈구장으로 활용했다.

 

토론토는 올해도 5월 25일 이후 홈경기를 지난해 홈으로 활용한 미국 뉴욕주 세일런 필드에서 치를 예정이다. 미국 지역 매체 버펄로 뉴스는 9일 “세일런 필드를 홈으로 사용하는 토론토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팀 버펄로 바이슨은 올 시즌 홈경기를 세일런 필드가 아닌 미국 뉴저지주 트렌턴에 있는 6200석 규모의 야구장에서 치르기로 했다. 이는 토론토 구단이 세일런 필드를 사용하기로 하면서 벌어진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캐나다 매체인 스포츠 넷도 같은 소식을 알리며 “캐나다가 국경 봉쇄를 풀지 않았다. 토론토는 버펄로에서 경기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세일런 필드가 있는 미국 뉴욕주 버펄로는 북미 오대호의 하나인 이리호와 접해있어 바람이 아주 심하다. 보통 풍속 10 mph(약 초속 4.5m) 정도의 바람이 우익수 쪽에서 좌익수 쪽으로 분다. 이는 류현진의 투구에 큰 영향을 미친다. 우타자 상대로 몸쪽 공을 던지면, 상대 팀 우타자들은 당겨치기 일변도로 대응하기 때문이다. 외야 플라이 정도 타구는 바람을 타고 홈런으로 연결되는 경우도 많았다. 이 때문에 류현진은 세일런 필드에서 우타자를 상대로 원활한 몸쪽 승부를 펼치지 못했다.

 

올해 토론토 구단은 열악한 환경 문제 때문에 세일런 필드 대신 구단 스프링캠프 시설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홈 경기를 치르기로 했다. 일단 5월 25일까지 더니든에서 보내다 백신 접종 등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누그러지면 토론토로 입성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확진자 수는 크게 줄지 않았고, 캐나다 당국은 빗장을 풀 계획이 없는 상황이다. 그렇다고 플로리다에 계속 남아있을 수도 없다. TD볼파크의 시설은 나쁘지 않지만, 여름철 무더위 때문에 선수들의 체력이 쉽게 고갈되고 비가 많이 내려서 정상적인 일정을 소화하기도 어렵다. 결국 토론토 구단은 지난해 홈구장으로 사용했던 트리플A 구장을 다시 활용할 계획이다.

 

최현태 선임기자 htcho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