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어쩌다 사장' 유재석, 조업 도중 토했다는 조인성에 "제작진이 좋아했겠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9 09:37:55 수정 : 2021-04-09 09:37: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어쩌다 사장’ 차태현, 조인성이 유재석의 전화에 반가움을 드러냈다. 

 

8일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에서는 차태현, 조인성이 게스트 박병은, 남주혁, 신승환과 함께 저녁 뒤풀이를 즐기던 가운데 깜짝 전화를 걸어온 유재석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차태현과 통화 중 조인성의 안부를 물었다.

 

 

조업으로 인해 상태가 좋지 않았던 조인성은 “배 안에 누워 있었다. 오바이트 2번 했다”고 털어놨고, 유재석은 “너 토 했으니 또 얼마나 스태프들이 좋아했겠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병은, 남주혁과 인사를 나눈 유재석은 “전체적으로 이야기를 들어보니까 병은씨하고 주혁이까지 잘하고 있으니 형은 자겠다”며 통화를 마무리했다.

 

이후 차태현은 “원래 스케줄이 괜찮으면 (재석이 형이) 잠깐이라도 오려고 했다. 근데 도저히 안 되나 보다”라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사진=tvN ‘어쩌다 사장’ 방송화면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