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다툰 적도 없는데… 같은 병실 환자 수액에 욕실용 세제 투여한 30대 구속

입력 : 2021-04-09 08:51:26 수정 : 2021-04-09 09:25: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료진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 30대 남성 긴급체포 “여죄 파악 중”
본 기사 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같은 병실에 입원한 60대 남성 환자의 수액에 ‘욕실 청소용 세제’를 투여한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두 사람은 병원에서 처음 만난 사이였다.

 

대전 동부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0일 오후 10시쯤 자신이 입원해 있던 대전 동구의 한 병원 6인 병실에서 다른 환자 60대 B씨의 수액에 욕실 청소용 세제를 넣은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수액이 잘 들어가게 해주겠다”며 B씨에 접근해 이런 범행을 저질렀다.

 

B씨는 이후 팔에 극심한 통증을 느껴 간호사를 호출해 응급처치를 받았다.

 

의료진은 B씨의 상태를 살피던 중 수액 팩 속에 욕실 청소할 때 주로 사용하는 세제가 섞여 있다는 사실을 알게 돼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병원에 출동한 경찰이 A씨를 긴급체포했고, 이 과정에서 범행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주사기가 발견됐다. A씨의 환자복에서도 세제가 검출됐다.

 

경찰은 A씨의 범행 동기 파악에 주력하고 있지만 그가 계속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수사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A씨와 B씨는 한 병실에서 만나기 전까진 일면식도 없었으며, 사건 전까지 다툰 적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인 B씨는 현재 병원에서 혈액 투석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같은 방식으로 한 차례 더 범행을 저질렀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