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조지아 주지사, 바이든에 'SK배터리 수입금지' 거부권행사 거듭 촉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9 09:11:27 수정 : 2021-04-09 09:11: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주지사. AP연합뉴스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주지사가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국제무역위원회(ITC)의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수입금지 조처에 대한 거부권 행사를 거듭 요청했다.

 

켐프 주지사는 8일(현지시간) 성명을 발표하고 바이든 대통령의 조처가 없으면 미국 조지아주 잭슨 카운티에 있는 SK이노베이션의 26억달러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설비의 장기 전망에 큰 타격을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켐프 주지사는 "최소 2600명 조지아인의 일자리가 바이든 대통령의 ITC 판결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자신의 권한을 행사해 옮은 일을 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거부권 행사를 촉구했다.

 

이는 지난 2월 10일 ITC 최종 결정 이후 대통령을 향한 주지사의 세번째 요청이다. ITC는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의 영업비밀 침해 분쟁에 대한 최종 결정에서 SK이노베이션의 영업비밀 침해를 인정하고 SK측에 10년간 수입금지 명령을 내렸다.

 

바이든 대통령의 ITC 결정에 대한 거부권 행사 기한은 이달 11일(현지시간)까지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