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내 1호 신장 기증’ 박진탁 목사, 1억 유산 기부 약정

입력 : 2021-04-09 03:00:00 수정 : 2021-04-08 22:39: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 1호 신장 기증자인 박진탁(86·사진 오른쪽)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이사장이 1억원의 유산 기부를 약정했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는 8일 서울 서대문구 본부에서 박 이사장의 유산 기부 약정식을 열었다. 박 이사장은 본부가 지난해 10월 시작한 유산 기부 프로그램의 첫 참여자다.

박 이사장은 1991년 1월 국내에서 최초로 생면부지 신장병 투병 환자에게 자신의 신장 하나를 기증했다. 1997년에는 박 이사장의 아내 홍상희씨도 신장병 환자에게 신장을 기증했다.

그는 “신장 기증을 위해 수술대에 올랐을 때 몹시 떨렸는데 지금 역시 몹시 떨린다”며 “이 나눔을 통해 따뜻하게 변화될 세상을 떠올리니 가슴이 뛴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