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철수 측서 정무부시장 등 가져갈 수도…‘서울시 공동운영’ 방법론 관심

, 선거

입력 : 2021-04-09 06:00:00 수정 : 2021-04-09 08:17: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독일식 정책연대 보완책 거론

서울시장 선거가 야권 단일후보로 나선 국민의힘 오세훈 당선자의 승리로 끝나면서 국민의당 안철수(사진) 대표와의 ‘서울시 공동운영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두 사람은 단일후보 경선에 나서기 전 누가 시장이 되든 연립정부를 꾸리는 데 공감한 상태다.

8일 정치권에 따르면 서울시 공동운영론은 비전·방안 등을 놓고 뼈대만 구두 논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선거운동 기간 원활한 공조를 위해 구체적인 방법론은 ‘당선 이후’로 미룬 상태다.

가장 현실성 있는 공동운영으로는 ‘인사교류’와 ‘정책연대’가 꼽힌다. 양측이 우선 주요 보직을 공유한 뒤 유럽 정당들이 택해온 정책연대를 표방할 것이란 얘기다. 앞서 오 시장 측은 “(한쪽의) 독주 구도는 없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해왔다.

정치권에선 안 대표 측이 핵심 요직인 정무부시장과 일부 고위 정무·별정직을 가져가는 방안이 회자된다. 정무부시장은 오 시장이 임명할 수 있는 최고위직이다. 실장·보좌관직을 공동 배분해 시정의 틀을 짜는 방안도 언급된다. 서울시에 따르면 박원순 전 시장이 임명한 일부 간부들은 계약 만료 등의 이유로 퇴직한 상태며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등 산하단체 수장들도 공석이거나 교체 대상이어서 대대적인 인사를 해야 한다.

단순한 인사 배분으로는 공동운영의 효과를 얻는 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오 시장이 당선 전 언급한 독일식 정책연대가 보완책으로 거론된다. 집권세력 외의 인사가 다수 참여하는 연립체제를 꾸려 지배력을 강화하자는 것이다. 의석수에 맞게 내각을 배분하는데, 오 시장과 안 대표 측은 국민경선 당시 얻은 득표율에 따라 핵심 요직을 나눌 가능성이 커 보인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맞이해 자리로 안내하고 있다. 뉴시스

특히 코로나19가 몰고 온 경기 침체와 여성에 대한 암묵적 성폭력, 20·30세대의 기득권에 대한 반발이 선거 의제였던 만큼 소상공인·자영업자, 여성단체, 청년대표 등이 양측의 입장을 대변해 정책 협의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양측이 정책연대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기에 공통 공약을 추려 우선 추진하는 방안도 유력하게 거론된다. 소위 ‘탈락 진영’도 정책 경험을 쌓고 이를 통해 존재감을 이어갈 수 있다는 분석이다.

 

수원=오상도 기자, 안승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