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LH 납품비리도… 경찰, 본사 등 6곳 압수수색

입력 : 2021-04-08 19:59:10 수정 : 2021-04-08 22:08: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특정업체에 일감 몰아준 의혹
전직 간부 금품수수 수사도
진주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LH 직원들이 연루된 납품비리 정황을 포착하고 강제수사에 나섰다.

 

8일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LH 직원 등이 특정 업체에 건설자재 납품을 몰아준 의혹과 관련해 경남 진주시 LH 본사 등 6곳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청이 LH 관련 강제수사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이번 수사는 부동산 투기 수사와는 별건으로, 피의자들도 부동산 투기 수사 대상은 아니다. 경찰은 자체적으로 투기 관련 첩보를 수집하던 중 납품비리 의혹을 확인하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경기 화성·용인·남양주 등지에 있는 피의자 3명의 주거지와 납품업체 등도 포함됐다. 현재까지 입건된 피의자는 전직 LH 간부 1명과 납품업체 대표 2명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또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이뤄진 납품비리에 전직 LH 간부가 연루된 금품수수 의혹도 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수가 얼마나 확대될지는 수사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서울경찰청. 연합뉴스

경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관련 자료와 하드디스크 등을 분석해 납품비리가 언제부터 어떤 규모로 이뤄졌는지 등 진상을 규명할 방침이다.

 

한편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이 LH로부터 제출받은 ‘임직원 행동강령 위반현황’에 따르면 2019~2020년 적발된 위반 사례 23건 중 ‘직무관련자로부터 금품수수’는 17건으로 74%를 차지했다. 다만 이 중 파면·해임 조치가 이뤄진 건은 9건에 불과했다. 또 최근 2년간 행동강령 위반으로 적발된 직급은 3급(9명)이 가장 많았고, 4급(8명), 2급(3명) 등이 뒤를 이었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