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의원 부인,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입력 : 2021-04-08 20:00:58 수정 : 2021-04-08 20:00: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타살 혐의점 없어”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의 배우자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국민의힘 A의원의 부인인 50대 B씨가 이날 오전 9시45분쯤 서울 반포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조사 중이다. 딸이 B씨를 발견하고 “어머니가 돌아가신 것 같다, 호흡이 없다”며 112로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별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은 점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B씨는 최근 가족에게 간 일부를 이식하는 수술을 받은 뒤 급격히 건강이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혐의점이 전혀 없는 일상적인 변사 사건”이라며 “과학수사를 통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종민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