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복 입으면 한국영화 공짜로 봅니다

입력 : 2021-04-08 20:40:31 수정 : 2021-04-08 20:40: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8일까지 ‘봄 한복문화주간’
전시회·체험 행사 등 풍성
한복문화주간 포스터.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는 한복진흥센터와 함께 오는 9∼18일 ‘2021 봄 한복문화주간’ 행사를 연다고 8일 밝혔다.

이 기간 CJ CGV는 서울 시내 영화관 3곳(명동, 명동역, 피카디리1958)에서 ‘한복사랑관’을 운영한다. 한복을 입고 방문하는 관객 선착순 1000명은 한복사랑관에서 한국 영화를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LG 트윈스와 SSG 랜더스의 프로야구 경기에서는 K팝 그룹 모모랜드의 주이와 혜빈이 한복을 입고 각각 시구와 시타를 한다.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는 13일부터 25일까지 ‘케이팝 X 한복’ 전시회가 열린다. 방탄소년단, 오마이걸, 지코, 청하 등이 뮤직비디오나 무대 의상으로 실제 입었던 한복들이 전시된다. 전국 한복 공방 23곳에서는 한복 제작, 고쳐 입기, 소품 및 인형 만들기 등 일일 교육 프로그램을 151회 진행한다.

한복문화주간 누리집에서 참여 공방과 세부 프로그램을 확인한 후 각 공방에 신청하면 된다.

아울러 서울 종로구와 전북 남원·전주, 경북 경주·상주, 경남 진주, 전남 곡성 등 7개 지자체에서는 한복과 지역 문화를 접목한 전시회와 체험 행사 등을 운영한다.

 

강구열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