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영선 "울지 않으려 마음 다잡았다"…담담한 캠프 해단식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1-04-08 15:32:51 수정 : 2021-04-08 16:23: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안국동 선거캠프에서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많이 울고 싶지만 울어서는 안 된다.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많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패배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는 8일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캠프 해단식에서 "모든 것은 후보가 부족한 탓"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예상보다 큰 격차로 패배한 탓에 공기는 침울할 수밖에 없었지만, 후회보다는 새 출발을 다짐하는 분위기였다.

캠프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안규백 의원은 비공개로 진행된 해단식에서 "가슴이 먹먹하다"면서도 "이번 선거를 통해 박영선이라는 통합의 구심점을 발견했고, 여러분의 애당심과 헌신을 보았다"고 격려했다.

환호를 받으며 마이크를 잡은 박 후보는 "선거에서 저의 부족함을 많이 느꼈고 순간순간 반성했다"며 "선거기간 여러 일이 있었지만 다 좋은 기억이고 끝까지 희망을 놓지 않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전날 출구조사 발표 후 캠프를 찾은 자리에서도 "울지 말자"고 했던 그는 이날도 담담한 표정으로 "울지 않으려고 마음을 다잡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우리가 거짓에 무릎을 꿇을 수는 없지 않나"라고 의지를 다지기도 했다.

박 후보는 "제가 부족하고, 바꿀 점이 많다. 바꾸겠다. 우리 민주당이 더 큰 품의 민주당이 돼 정권 재창출을 해야 한다"며 "그래야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킨다"라고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