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등포역 성매매집결지 일대에 최고 44층 주상복합

입력 : 2021-04-08 13:52:39 수정 : 2021-04-08 13:52: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성매매집결지와 노후 공장·창고가 있는 서울 영등포역 인근에 최고 44층 주상복합 건물이 들어설 수 있게 됐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제4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영등포동4가 431-6번지 일대 영등포 도심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결정안이 수정 가결됐다.

이 지역은 112동의 건축물 중 44.7%가 성매매관련시설, 낡은 공장·창고가 20.5%를 차지하는 낙후된 구역이다.

위원회는 고밀개발을 위해 높이는 150m, 최대 용적률을 700%로 결정하고, 직주근접 실현과 도심공동화 방지를 위해 주거용도를 도입할 수 있게 했다.

서울시는 "사실상 서울에 마지막으로 남아 있었던 성매매집결지가 정비되고, 영등포가 서울의 도심과 서남권의 중심으로 도약하는 데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또 동작구 신대방동 722번지 일대 보라매공원 일부인 6천640㎡ 부지에 지하 3층, 지상 4층 규모로 보라매병원 안심호흡기 전문센터를 건립하는 계획을 수정가결했다. 센터는 2025년에 개원할 예정이다.

중랑구 신내동 산2-45번지 일대에 종합의료시설과 공원을 만드는 안도 수정가결했다.

영등포구 대림동 611번지 일대 대림3유수지 내에 3천㎡ 면적을 복개해 수영장이나 체육관 등을 지을 수 있도록 하는 계획은 조건부 가결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