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덕철 “백신 조기 도입 노력… 집단감염 발생 시설 방역 강화”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08 13:51:28 수정 : 2021-04-08 13:51: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8일 취임 100일을 맞아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1층 브리핑룸에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제공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있어 백신과 방역을 같이 가져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장관은 범정부 백신도입 태스트포스(TF) 팀장으로서 백신 조기 공급을 위해 더 노력하고, 4차 유행 차단을 위해서는 집단감염이 주로 발생하는 시설을 중심으로 방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8일 취임 100일(지난 3일)을 맞아 출입기자단과 가진 대면·비대면 혼합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 백신 확보와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에 질문이 집중됐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0명을 기록한 데다, 60세 미만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잠정 중단된 날이라 관심이 컸다.

 

백신 수급과 관련해 권 장관은 “상반기 1200만명 접종을 위해 TF에서 꼼꼼하게 점검 중”이라며 “구체적 도입 계획이 확정되면 바로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SK바이오사이언스가 기술이전을 받아 국내에서 생산되는 노바백스 백신의 경우 원부자재를 확보했다”며 “한국에서 허가가 진행되면 그에 따라 공급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권 장관은 “하반기에 확보된 물량이 훨씬 많기에 수급 일정에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며 “세계적인 수급 문제는 있을 수 있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미리미리 위험요인을 검토하고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중국 백신 시노백과 시노팜 도입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러시아 백신 스푸트니크도 구체적으로 도입을 검토한 바는 없으나, 국내에서 생산되고 있는 만큼 여러 가지 상황을 보고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취임 100일간 옳은 결정이었다고 생각되는 것을 묻자, “백신 등을 논의할 때 국민 안전 측면에서 계속 이야기를 했던 것”이라고 자평했다. 그는 “백신 도입 논의 과정에서 충분한 물량을 확보했기에 추가 확보가 필요하냐는 이견이 있었다”며 “논의를 통해 가능할 때 확보한다는 안이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4차 유행 우려가 커진 상황에서 오는 9일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과 방역조치를 발표한다.

 

이와 관련, 권 장관은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곳에 특화해 실효성 있는 방역조치를 논의 중이다”며 “일률적인 거리두기 단계 인상을 하게 되면 방역수칙을 잘 준수한 다수 국민과 업종이 선의의 피해를 보게 된다. 경제에도 영향을 미치고, 효과성에도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위험요소를 제거하면서, 준수하는 사람에 피해를 안 주는 것, 두가지 공통분모를 담아 거리두기를 결정하는데 어렵다”고 덧붙였다.

 

권 장관은 “해외의 경우 백신 접종률이 꽤 높은데도 하루 수천명의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며 “백신과 방역을 같이 봐야 한다. 주어진 상황에서 국민이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방역과 백신·치료제 개발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