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화이자 조기공급 제안 거부’ 보도에 질병청 “사실 아냐” 일축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8 12:04:18 수정 : 2021-04-08 13:45: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2월 상반기 공급 300만명분 전량 계약…공급시기 3월 말로 앞당겨”
지난 1일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별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주사기에 소분 조제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더 많이 사면 물량을 조기에 공급할 수 있다고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가 제한한 것을 거절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질병관리청이 “사실과 다르다”라고 일축했다.

 

질병청은 8일 배포한 해명자료에서 “정부는 지난 2월 백신 공급 불확실성에 대비해 화이자가 상반기에 공급할 수 있었던 300만명분 전량을 계약했다”면서 “이를 통해 당초 3분기였던 공급 시작 시기를 3월 말로 앞당겼다”고 밝혔다.

 

이어 “‘더 사면, 더 많이 조기공급한다’는 화이자의 제안을 정부가 거절했다는 기사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정부는 최대한 많은 백신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한 매체가 이날 정부가 화이자사의 제안을 거부하고 백신 300만명분만 추가 구매 의사를 밝혀 백신 공급에 차질이 빚어졌다고 보도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2월16일 화이자 백신 300만명분을 추가로 확보했으며, 일부 물량을 3월 말에 공급받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그전까지 화이자와 계약한 물량 1000만명분의 도입 시기는 3분기였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당시 이 사실을 공개하면서 “화이자사와 상반기에 추가로 도입 가능한 물량을 협의해왔다”고 밝힌 바 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