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시의회 방문한 오세훈 “큰 도움과 지도 편달 부탁드린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선거

입력 : 2021-04-08 12:06:59 수정 : 2021-04-08 12:06: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취임 첫 외부 일정으로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를 찾아 김인호 시의회 의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취임 첫날인 8일 서울시의회를 찾아 원활한 시정 운영을 위한 소통과 협조를 요청했다. 서울시 주요 정책 현안과 예산 편성 등을 심의하는 서울시의회는 전체 110명 의원 중 101명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을 예방해 “제가 속한 정당이 워낙 소수정당이기 때문에 시의회의 전폭적인 지지가 없으면 어떤 일도 원활하게 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정말 큰 도움과 지도편달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이는 김 의장이 “선거 과정에서 고생 많이 하셨다”며 “코로나19로 서민 경제가 너무나 어렵고, 서민이 시름하고 있는데 소통의 길을 내는 시장님이 되셨으면 한다”고 당부한 데 따른 것이다.

 

오 시장은 “해야할 일이 산적해 있다”며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시의회가) 각별히 도와달라. 정말 잘 모시겠다”고 고개 숙여 인사했다.

 

이에 김 의장은 “원칙 있는 시정에는 적극 협력하고 협조하겠다”면서도 “잘 지혜롭게 잘 이뤄서 1000만 서울시민을 바라보고, 시민만 생각하면서 협력과 혁신을 했으면 한다”고 화답했다.

 

오 시장은 “당을 달리하기 때문에 철학을 달리하고, 철학을 달리하기 때문에 논의가 필요한 부분도 앞으로 생길 것”이라며 “그럴 때마다 시민 이해관계, 편익, 행복에 기준을 설정하면 소통도 되고 잘 풀어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어 김기덕 서울시의회 부의장을 예방한 자리에서도 “솔직히 말해 시의회에서 안도와주시면 할 수 있는 일이 얼마나 되겠느냐”며 몸을 한껏 낮췄다. 김 부의장은 “짧은 1년이지만 더더욱 서울시에 중요한 시기 아니겠느냐”며 “박원순 시장이 이뤄놓은 사업은 가급적이면 지켜달라”고 말했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