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콩 민주화 인사 네이선 로, 영국 망명 승인

입력 : 2021-04-08 11:48:39 수정 : 2021-04-08 11:48: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콩 가면 신변 위협"…영국·중국 관계 경색될 듯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콩의 민주화 시위를 촉발한 인사 중 하나인 네이선 로(羅冠聰)의 정치적 망명을 영국 정부가 허용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2014년 조슈아 웡 등과 함께 대규모 홍콩 도심 시위를 주도했던 로는 중국 정부가 서방 국가들의 반대에도 홍콩보안법 통과를 위해 무자비하게 반대 시위를 탄압하자 지난해 7월 영국으로 피신했다.

그는 지난해 말 영국 정부에 정치적 망명을 신청했다.

로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에 따라 수배 대상이 됐고 정치적 억압을 받을 상황에 처했다"라며 "이대로 홍콩에 돌아가면 신변에 위협이 생길 것"이라고 주장했다.

로의 망명으로 영국과 중국 관계는 더욱 경색될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은 8일 홍콩 이주민의 취업과 주거, 교육 등을 지원하기 위해 5천900만 달러(660억원)를 투입키로 했다.

앞서 영국은 중국이 홍콩보안법 통과를 강행하자 홍콩의 자치권을 훼손해 1997년 홍콩 반환 당시 '일국양제' 합의를 위반했다며 홍콩 거주민 500만명이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도록 비자 관련 규정을 개정했다.

이에 대해 중국은 국가 보안을 위해 홍콩보안법은 필수라면서 서방에 내정 간섭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홍콩 시민이 지난해 8월 현재 런던의 5대 해외 투자자로 떠올랐으며, 일부 도시에서는 주택 가격 상승의 원인이 됐다.

영국은 앞으로 5년간 30만명의 홍콩 시민이 이민 올 것으로 전망했다. 또 뱅크오브아메리카는 홍콩 시민의 영국 이주로 올해 360억 달러의 자금 유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