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교추협서 ‘DMZ 평화의 길’ 관련 예산 지원 결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8 11:34:43 수정 : 2021-04-08 11:34: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20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대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지난해 집중 호우로 유실된 비무장지대(DMZ) 내 비마교를 복구하는 데 23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8일 제320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향후 ‘DMZ 평화의 길’ 코스 중 하나인 철원 구간을 정상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비마교를 복구하는 데 남북협력기금으로 23억원을 지원하는 안을 심의·의결했다. 비마교는 화살머리고지로 들어서는 출입구인 57통문에서 화살머리고지로 이동하는 데 이용되는 유일한 통로다. 정부는 내년 3월 착공해 오는 2023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교량을 신설하고 접속도로를 개설할 예정이다.

 

또 정부는 DMZ 통합시스템을 구축하는 데도 7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해당 시스템은 DMZ의 역사·생태·문화유산 등 분야별 정보를 국민에게 원스톱으로 서비스하고, 정부·지방자치단체 등이 정보를 공유하는 플랫폼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한편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교추협 모두발언에서 “한반도 정세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미국의 대북정책이 마무리돼 가는 시점에서 북한도 그동안의 관망 기조를 벗어나 정세 탐색에 시동을 걸고 있다”며 “북한을 차분하게 주시하면서 한반도의 운명이 다시 평화를 향할 수 있도록 전환의 모멘텀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