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 투표율 58.2%, 부산 52.7%… 그래서 전체 55.5%? 그 비밀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선거

입력 : 2021-04-08 10:19:48 수정 : 2021-04-09 10:19: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일 서울 용산구 신광여자고등학교 강당에 마련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개표장에서 개표사무원들이 개표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투표율 58.2%, 부산 투표율 52.7%’

 

4·7 재·보궐선거 개표가 한창 진행되던 7일 밤 10시14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언론사 기자들에게 발송한 잠정투표율이다.

 

오후 9시 당시 각각 57.9%, 52.7%이던 것과 비교하면 서울 투표율이 0.3%포인트 올랐다.

 

잠정투표율은 최종 집계된 건 아니다.

 

문제는 전체 투표율이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7일 밤 언론에 발송한 투표율 상황(왼쪽)과 선관위 홈페이지에 올려진 투표율.

선관위가 밤 10시14분 보낸 문자에 4·7 재보궐선거 전체 투표율이 55.5%였다. 앞서 오후 9시 기준으로 집계된 전체 투표율은 56.6%. 오히려 1.1%포인트 낮아진 것이다.

 

‘56.6%→55.5%’. 무슨 이유에서일까. 당시 선관위 홈페이지에는 총 투표율이 56.8%라고 돼 있었다.

 

오해하기 쉬운 숫자다.

 

‘58.2+52.7=110.9/2=55.45, 반올림해서 55.5’. 서울 투표율과 부산 투표율을 단순 합산해서 나누면 이 숫자가 나온다.

 

이번 선거의 유권자는 서울 842만5869명, 부산 293만 6301명 등 총  1216만1624명이다. 서울과 부산의 전체 유권자 숫자가 다르다보니 해당 지역의 투표율을 단순 합산해 평균을 나눠서는 안된다. 서울에서 1%는 부산에서 2.9%, 즉 거의 3%에 가깝기 때문이다.

2021 재·보궐선거 투표일인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단국대학교 사범대학 부속고등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대치1동 제1투표소를 찾은 시민들이 투표를 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투표율 55.5%는 이날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을 포함해 21개 선거구 전체의 투표율이었다. 공교롭게 두 숫자가 일치한 셈이다.

 

선관위 홈페이지에 올려진 56.8%는 서울과 부산 두 지역만을 대상으로 한 평균 투표율이었다. 

 

박희준 기자 july1s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