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원순 피해자 “吳 당선에 가족과 함께 울었다…잘 살펴주신다니 감사드린다”

입력 : 2021-04-08 09:17:57 수정 : 2021-04-08 10:18: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吳 “피해자가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하도록 잘 챙기겠다”
당선 축하 꽃다발받은 오세훈.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피해자가 4·7 재보궐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누르고 서울시장으로 당선된 것과 관련, “(오 후보의) 당선 확실 연설 때 그동안의 힘든 시간이 떠올라 가족들이 함께 울었다”고 말했다.

 

8일 피해자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법무법인 온세상)에 따르면 박 전 시장 전직 비서 A씨는 전날 이같이 말한 뒤 “(오 후보가 저를) 잊지 않고 말해주시고, 잘 살펴주신다니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국민의힘 당사에서 승리 소감을 밝히는 자리에서 “피해자가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하도록 잘 챙기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사정을 먼저 파악해야 (피해자가) 업무에 집중하는 환경을 어떻게 만들지 답이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피해자의 기자회견이 있었던 지난달 17일에도 피해자의 정상적인 업무 복귀를 최대한 돕겠다고 한 바 있다.

 

오 후보는 선거 승리를 두고 “가슴을 짓누르는 막중한 책임감을 주체하지 못하겠다”며 “(전임 시장 시절) 5년간 일할 때 머리로 일했다면 (이제는) 뜨거운 가슴으로 일하겠다”고 다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