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초선들 "구시대 유물 '계파 정치' 단호히 거부"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1-04-08 09:10:05 수정 : 2021-04-08 09:10: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은 8일 국민의힘 후보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것에 대해 "결코 우리 당이 잘해서 거둔 승리가 아니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승리에 취하지 않고 당을 개혁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국민의힘 초선 56명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후보를 크게 지지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들은 "이번 선거는 우리의 승리가 아닌 문재인 정권의 패배이자, 우리 국민의힘에 주어진 무거운 숙제라는 사실을 마음 깊이 명심하겠다"며 "기회를 주신 국민의 큰 뜻이 또다시 실망으로 바뀌지 않도록 국민의힘을 바로 세우고 처절하게 혁신해 나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년에게 인기 없는 정당, 특정 지역 정당이라는 지적과 한계를 극복해 나가겠다"며 "이제는 구시대의 유물이 된 계파 정치를 단호히 거부하고 오직 국민만 바라보는 한 팀이 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리나 의원생명 연장에 연연하지 않고 국민의 삶을 지키는 대의 앞에 당당히 용기와 소신을 펼치겠다"며 "국민께서 그토록 싫어하시는 정치권의 구태와 결별하고 새롭게 시작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낡은 보수의 껍질을 과감히 버리고 시대의 문제를 앞장서서 해결하는 변화와 혁신의 주체가 되겠다"며 "국민의 간절한 뜻을 무겁게 받들어 진정한 국민의힘으로 거듭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