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 총리 "질병청, 'AZ 백신-혈전' 연관성 판단 신속히 내려달라"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08 09:10:27 수정 : 2021-04-08 09:10: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과 혈전 발생 간 연관성 논란과 관련해 "질병관리청은 국제사회의 안전성 평가 결과를 면밀히 검토해 국민들께서 불안해 하시지 않도록 과학적 판단을 신속히 내려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모두발언에서 "다행스럽게도 어젯밤 유럽의약품청(EMA)은 '매우 드문 부작용이 발생하긴 했지만 여전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은 유효하다'는 공식 의견을 발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가 당초 이날부터 예정됐던 특수학교 교사와 보건교사 대상 AZ 백신 접종을 보류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선 "국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조치라는 점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양해를 구했다.

 

한편 정 총리는 "하루가 다르게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늘어나면서 어제부터는 600명대를 돌파하기 시작했다"며 "지금 여기에서 확산세를 막지 못하면 4차 유행이 현실화될 수 있는, 그야말로 풍전등화의 위기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이든, 아니든 지역을 가리지 않고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고 유흥, 여가 시설뿐만 아니라 학교, 교회, 식당, 헬스장 등 빈틈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로든 번져나가고 있다"며 "이에 더해 장기간 누적된 방역 피로감이 현장의 실천력을 떨어뜨리고 있는 것도 간과할 수 없는 위험 요인"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현실을 냉철하게 바라보고, 실효성 있는 방역대책을 마련하는데 역점을 두겠다"며 "대책이 현장에서 반드시 이행될 수 있도록 다양한 조치 방안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또 "변이바이러스는 세계 여러 나라에서 코로나19 재유행의 도화선이 되고 있다"며 "지금까지 330건의 변이바이러스가 확인된 우리나라도 결코 안전지대가 아니다"라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변이바이러스와의 싸움은 결국 속도전"이라며 "정부는 광범위한 검사와 신속한 역학조사로 전국 확산을 차단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 국민 여러분께서 진단검사에 적극 참여해 주시고, 빈틈없이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셔야만 변이바이러스의 전파속도를 따라잡고 감염의 고리를 끊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