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참패에 지도부 책임론 분출…이낙연에 불출마 요구도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1-04-07 23:29:59 수정 : 2021-04-07 23:37: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인근에서 열린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유세에서 박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7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참패하자마자 당내에 지도부 책임론이 터져 나왔다.

특히 비주류에선 선거전을 지휘한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불거지고 있다.

이번 선거의 가장 큰 패인으로 꼽히는 부동산 문제에도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는 점에서 원망의 화살이 집중되는 모양새다.

이 위원장은 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접촉해 자가격리 권고대상이 되면서 이날 상황실을 찾는 대신 자택에서 개표 상황을 지켜봤다.

서울의 한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자신의 대선 출마 문제로 인해 선거 국면에서 당 대표를 내려놓는 것 자체가 부적절했다고 본다"며 "당 대표가 공석이어서 선거 이후 수습 국면에서도 리더십 공백으로 혼란이 불가피할 것 같다"고 우려했다.

심지어 비주류에서는 이 위원장이 대선 불출마로 책임을 져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책임 소재와 수습 방안을 둘러싸고 벌써부터 내홍 양상이 가시화할 조짐이다.

비주류의 한 중진 의원은 "이 정도 결과라면 양심이 있다면 대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지도부도 다 물러나야 한다"며 "이 위원장이 당에 와서 친문 눈치나 봤지 뭘 했나"라고 격정을 터트렸다.

한 수도권 의원은 "당헌·당규까지 바꿔서 후보를 공천할 것이었으면 전략적으로 잘 사전 준비를 해야 하는데 이에 실패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선거의 책임을 이 위원장에게만 지울 수는 없다는 반론도 있다.

한 재선 의원은 "이번 선거의 결과를 시민들이 주신 회초리로 겸손하게 받아들이지만, 이 일로 당이 흔들려서는 안 된다"며 "누구 책임이라고 하는 것보다 정확한 분석을 하는 것이 먼저"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