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0년 와신상담 끝 부활…오세훈, 대권가도에도 탄력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1-04-07 23:12:53 수정 : 2021-04-07 23:12: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6일 오후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은평구 불광천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재보선에서 압승을 거두며 10년 만에 부활했다.

2011년 8월 26일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무산된 데 책임을 지고 시장직을 사퇴한 이후 3천512일만이다.

지난 20·21대 총선 패배를 포함한 정치적 굴곡에도 화려하게 압도적 승리를 거머쥐며 그는 단숨에 야권의 유력 주자 반열까지 넘보게 됐다.

오 시장은 1991년 대기업과의 아파트 일조권 소송에서 승소하며 변호사로서 주목을 받은 이후 여러 TV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준수한 외모와 달변으로 대중적 인기를 끌었다.

이를 바탕으로 2000년 16대 총선에서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후보로 서울 강남을에서 당선됐다.

이후 남경필 원희룡 정병국 전 의원 등과 소장그룹인 미래연대를 이끌며 이른바 '오세훈 선거법'으로 불리는 정치관계법 개정을 주도하는 등 '40대 개혁기수'로서의 면모를 대중에 각인시켰다.

이후 총선에 불출마하고 2006년 지방선거에서 '40대 서울시장'에 도전해 당선되면서 행정가로 변신했다.

한강르네상스, 시프트(장기전세주택), 광화문광장, 디자인 서울 등 각종 사업을 추진하며 재선에 성공, 당내 대권 잠룡으로까지 부상했다.

하지만 그는 시의회의 '친환경 무상급식 조례'에 반대하며 진행된 주민투표에 시장직을 거는 승부수를 던졌고, 이는 10년 야인 생활의 시작이 됐다.

남미 페루와 아프리카 르완다에서 시정자문단으로 자원봉사를 하는 등 절치부심한 그는 2016년 20대 총선에서 '정치 1번지' 종로에 출사표를 던졌지만,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후보에게 패배했다.

2019년 전당대회에 당 대표로 출마했으나 황교안 후보에게 고배를 마셨고, 지난해 21대 총선에서는 서울 광진을에서 신예인 민주당 고민정 후보에게 패해 재기가 어려운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이번 선거 역시 출발은 순조롭지 못했다.

공식 출마 선언에 앞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게 입당을 요구하며 '조건부 출마' 입장을 밝혔다가 비난을 샀고, 북한 원전 관련 문건의 파일명에 포함된 소문자 알파벳 'v'가 문재인 대통령을 의미하는 'VIP'의 약자라고 주장했다가 'Version'(버전·소프트웨어의 순서)의 약자라는 지적이 이어지자 번복해 체면을 구기기도 했다.

그러나 유력한 라이벌이었던 나경원 전 의원을 당내 경선에서 제치며 상승세를 탔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단일화 경선에서도 초반 열세를 극복하고 승리를 거머쥐며 기세를 몰아갔다.

10년전 사퇴에 대해 거듭 사과하며 "일로써 빚을 갚겠다"는 호소는 진정성 있게 민심에 받아들여졌고, 여권이 제기한 '내곡동 셀프 보상 의혹'은 '생태탕', '페라가모' 논란으로 변질하면서 대세에 영향을 주지 못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투기 사태와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민주당 박주민 의원 등의 임대료 인상 논란이 불거진 것도 승기를 굳히는 계기가 됐다.

오 후보가 10년의 공백을 뛰어넘어 3선에 성공하면서 대선 경쟁력과 함께 당내 리더로서의 지분도 확보하게 됐다.

그는 다음 서울시장 선거에도 출마하겠다며 전례 없는 4선 시장 도전을 공언했지만, 이번 승리로 그가 꿈꿔왔던 대권 가도에도 다시 탄력이 붙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