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영선 "모든 것 받아들인다"…김영춘도 패배 인정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1-04-07 22:59:29 수정 : 2021-04-07 22:59: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는 7일 재보선 개표 초반 국민의힘 후보에 큰 표차로 뒤진 것으로 나타나자 일찌감치 패배를 인정했다.

박영선 후보는 이날 저녁 재보선 개표가 진행되던 중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겸허한 마음으로 모든 것을 받아들이면서 가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회초리를 들어주신 시민 여러분에게 겸허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지지자들을 향해서는 "끝까지 응원해주셨다"며 감사를 표했다.

박 후보는 향후 진로와 패배 원인 등에 대한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김영춘 후보도 부산 부산진구의 선거사무소에서 "민심의 큰 파도 앞에서 결과를 겸허하게 수용한다"는 입장을 냈다.

김 후보는 "저와 민주당은 앞으로도 부산의 꿈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물음에는 "여기까지 하겠다"고만 답변하고 자리를 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