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충북도의원 보은군 선거구 재선거 국민의힘 원갑희 당선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7 22:57:55 수정 : 2021-04-07 22:57: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충북도의원 보은군 선거구 원갑희(국민의힘) 당선인. 충북선관위 제공

4·7 충북도의원 보은군 선거구 재선거에서 국민의힘 원갑희(57) 후보가 당선됐다.

 

7일 오후 10시 20분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고통계시스템엔 충북도의원 보은군 선거구 개표가 100% 마무리된 가운데 원 후보가 5549표(41.16%)로 당선이 확정됐다. 무소속 박경숙 후보는 4923표(36.52%), 더불어민주당 김기준 후보는 3007표(22.03%)를 각각 득표했다.

 

이번 재선거 투표율은 역대 최저인 46.5%를 기록했다. 총선거인 수 2만 9212명 중 1만 3591명이 투표했다.

 

보은군은 2018년 6월 지방선거에서 당선한 더불어민주당 하유정 전 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2019년 11월 당선무효 처리 됐다. 지난해 4월 재보선에서 선출된 국민의힘 박재완 전 의원은 선거운동 금품과 음식을 제공한 혐의로 지난해 11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원 당선인은 “도의원들이 불명예스럽게 의원을 박탈당하면서 보은군민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등 선거로 상처 입은 군민의 명예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도의원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보은=윤교근 기자 segey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