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당혹 민주당, 비대위 전환 목소리 돌출 [4·7 재보선]

, 선거

입력 : 2021-04-07 22:51:35 수정 : 2021-04-07 22:51: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해찬 前 대표 소환도 제기
원내대표 경선 조기에 치러
당대표 직무대행 방안 거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4·7 재보궐선거 투표독려 기자회견을 하기 전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7일 ‘대선 전초전’인 4·7 재보궐선거 결과 심각한 민심이반을 확인했다. 본게임인 내년 3월 대선을 위해 일대 혁신을 추진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당초 일정대로라면 민주당은 지난달 9일 당시 이낙연 대표가 물러나면서 당헌에 따라 오는 5월9일까지 전당대회를 열어 새 대표를 선출해야 한다. 당 대표 후보군으로는 송영길, 우원식, 홍영표 의원 등이 거론된다. 그러나 민주당 안팎에선 재보선 과정에서 드러난 심각한 민심이반을 되돌리기 위해서라도 비상대책위를 가동해 차기 대선에 대비해야 한다는 주장이 선거 전부터 흘러나왔다. 구체적으로 이해찬 전 대표가 비대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이해찬 소환론’까지 제기되고 있다.

당내에선 “비대위에 준하는 쇄신책을 보여줄지언정, 전당대회까지 엎어버리는 것은 과하다”는 의견도 있다. 당헌상 비대위는 공식기구가 아닌 데다 당헌에 따른 전당대회를 무시하기엔 부담이 크다는 입장이다. 앞서 민주당이 ‘당 소속 지자체장의 귀책으로 보궐선거가 발생하면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당헌·당규를 개정해 서울·부산시장 선거에 참여한 전력도 걸림돌이다. 이에 원내대표 경선을 앞당겨 원내대표가 당대표 직무대행을 하거나, 전당대회 전까지 한 달여만 비대위를 가동하는 절충안도 거론된다. 원내대표에는 윤호중, 안규백, 김경협, 박완주 의원이 도전장을 낼 것으로 보인다.

당대표와 원내대표 선거 모두 핵심 키워드는 ‘정권 말기’와 ‘대선’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남은 임기 동안 당·정·청 ‘원팀’ 기조로 국정을 뒷받침하며 안정적인 권력 이양을 목표로 하는 친문(친문재인) 주자, 대선을 고려해 중도층으로의 외연 확장이 유리한 통합형 주자 등이 대결구도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이동수·이도형 기자 d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