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익산 미륵산에 70대 여성 시신 유기한 목사 경찰에 긴급 체포…"죽이지 않았다" 주장

입력 : 2021-04-08 07:00:00 수정 : 2021-04-08 03:29: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씨, 경찰 조사에서 "시신을 유기한 것은 맞다. 자고 일어나보니 갑자기 B씨가 숨져 있었다"

전북 익산 미륵산에 70대 여성의 시신을 유기한 70대 남성이 경찰에 긴급 체포된 가운데 "죽이지 않았다"며 혐의 일부를 부인했다.

 

7일 익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익산시 마동 자택에서 A(70)씨를 살인 등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목사인 A씨는 전날 오후 2시11분 익산시 낭산면 미륵산 송전탑 헬기 착륙장 인근에 숨진 B(73)씨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날 오후 등산객에 의해 발견된 B씨의 몸에는 긁힌 상처와 타박상 등이 있었다. 당시 낙엽 더미에 덮인 상태로 발견됐다.

 

타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B씨의 통화 기록과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A씨를 피의자로 특정, 검거했다.

 

경찰은 확보한 영상을 통해 A씨가 2∼6일 사이 자택에서 B씨를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일 오후 2시께 A씨의 아파트로 들어간 피해자는 6일 0시30분께 A씨에 의해 밖으로 옮겨졌다.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탑승할 당시 B씨는 이미 숨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A씨는 묵비권을 행사했으나 경찰의 거듭된 추궁 끝에 B씨를 죽이지 않았다며 살해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시신을 유기한 것은 맞다"면서도 "자고 일어나보니 갑자기 B씨가 숨져 있었다"며 살인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의 1차 소견상 사인은 '다발성 외상에 의한 쇼크사'라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며 "피의자와 피해자의 관계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