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시장 보선 출구조사 결과, 박형준 64%로 압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선거

입력 : 2021-04-07 20:48:58 수정 : 2021-04-07 21:43: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7일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연합뉴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 비리로 공석이 된 부산시장을 뽑는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크게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8시 종료된 4·7보선 투표 출구조사에서 64%의 득표율을 얻을 것으로 나타나면서, 33%에 머문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를 압도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7시부터 부산진구 선거사무실에서 국민의힘 부산시당 당직자들과 함께 방송사 출구조사를 기다렸다.

 

이날 출구조사 발표는 투표가 종료된 오후 8시 곧바로 발표되지 않고, 15분 뒤 전격 공개됐다. 오후 8시부터 15분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자들이 투표를 했기 때문이다.

 

지상파방송 3사가 공동 조사한 출구조사 결과,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64%,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가 33%로 나타나 31% 차이로 박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나왔다.

 

출구조사 결과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가 크게 뒤지는 것으로 나타나자 김 후보 선거사무실은 일순간 무겁게 내려앉았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일인 7일 부산진구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의 선거사무소에서 김 후보가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이후 굳은 표정으로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김 후보는 출구조사 발표 직후 아무런 입장 표명 없이 자리를 떠났으나, 더불어민주당 당직자는 희망의 끈을 버리지 않았다.

 

이 당직자는 “출구조사 결과에 크게 개의치 않는다”며 “유세 막바지까지 야당 후보의 의혹에 문제가 있다는 시민이 많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개표결과가 나오기까지는 끝난 것이 아니다. 지켜봐야 한다. 시민의 심판을 믿고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