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4·7재보궐’ 오후 7시 전국 투표율 51.9%… 서울은 ‘54.4%’

, 선거

입력 : 2021-04-07 19:32:29 수정 : 2021-04-07 19:36: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일인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원초등학교에 마련된 투표소. 점심시간을 이용해 투표하려는 유권자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4·7 재보궐선거 본 투표일인 7일 오후 7시 현재 서울·부산시장을 포함해 전국 21곳에서 진행 중인 재보궐선거 투표율이 51.9%라고 밝혔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기준 총 유권자 1216만1624명 중 631만1084명이 투표를 마쳐 총 51.9%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3일 진행된 사전투표와 거소(우편) 투표분이 합산된 수치다.

 

2019년 치러진 재보궐선거 당시 본 투표일 오후 7시 기준 투표율은 45.2%로 이번이 6.7%포인트 높다.

 

서울시장 선거의 경우, 이날 오후 7시 기준 전체 유권자 842만5869명 중 사전투표 포함 457만 9635명이 투표에 참여해 54.4%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구별로 보면 서초(59.8%), 강남(57.2%), 송파(57.0%) 등 이른바 ‘강남 3구’가 투표율 1∼3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어 양천(56.5%), 종로·노원(56.2%) 등의 순이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구는 금천(48.5%)으로, 25개구 중 유일하게 50%를 밑돌고 있다.

 

부산시장 선거는 293만6301명 중 145만1842명이 투표를 마쳐 투표율이 49.4%로 집계됐다.

 

기초단체장 보궐선거의 경우 울산 남구청장 선거 투표율은 37.6%, 경남 의령군수 선거 투표율 68.4%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