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 이르면 내주 결정 가능성

입력 : 2021-04-07 18:52:45 수정 : 2021-04-07 18:52: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가 "해양 방출이 확실한 방법이라는 전문가 제언에 근거해 결정"
조만간 관계 각료회의…해양 방출 반대한 어민단체 대표와 면담
사진=교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방사성 물질 유출 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 보관 중인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이르면 내주 결정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오염수 처리와 관련해 기시 히로시(岸宏) 일본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을 이날 오후 총리관저에서 면담했다.

원전 담당 장관인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경제산업상이 동석했다.

스가 총리는 이 자리에서 오염수 처리 방침 결정을 위해 기시 회장에게 이해를 구한 것으로 보이며 일본 정부는 회담 내용을 고려해 이르면 내주 관계 각료 회의를 여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일본 정부가 이르면 내주 초 관계 각료 회의를 열어 오염수에 관한 대응 방침을 결정하고 싶어한다고 보도했다.

결정 시기의 문제가 있기는 하지만 일본 정부는 결국에는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는 방향으로 막바지 논의 중인 것으로 보인다.

기시 회장은 이날 면담을 마친 후 스가 총리가 "해양 방출이 확실한 방법이라는 전문가의 제언에 근거해 정부의 방침을 결정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고 기자들에게 설명했다.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는 오염수의 해양 방출에 반대해 왔으며, 스가 총리가 이날 기시 회장을 만난 것은 결정이 임박했다는 신호로 풀이된다.

하지만 기시 회장은 면담을 마친 후 "(해양 방출) 반대 입장은 조금도 바뀌지 않았다"고 말했으며 어민단체의 반대가 일본 정부의 결정 시점에 영향을 주는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후쿠시마 제1원전에는 지난달 중순 기준으로 약 125만844t(톤)의 오염수가 보관 중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