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철역 예정지 투기’ 포천 공무원 檢 송치

입력 : 2021-04-07 18:53:57 수정 : 2021-04-07 18:53: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감사 문답서 허위작성 혐의 추가
8일 LH 직원 등 영장실질심사
업무상 취득한 정보로 도시철도 역사 예정지 인근의 땅을 매입했다는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경기 포천시 공무원 A씨. 뉴시스

경찰이 내부정보를 이용해 전철역사 예정지 인근 땅에 투기한 혐의로 구속된 경기 포천시 공무원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투기 의혹과 관련해 포천시가 진행한 감사에서 공문서를 허위 작성한 혐의도 추가됐다.

경기북부경찰청은 7일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포천시 공무원 A씨와 아내 B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부부는 공동명의로 지난해 9월 포천시 내 도시철도 7호선 연장 노선 역사 예정지 인근 땅 2600㎡와 1층짜리 조립식 건물을 사들였다. 매입 비용은 약 40억원으로 담보대출과 신용대출로 조달했다. 이 부동산의 현재 시세는 약 100억원이다.

A씨는 2019년 말까지 7호선 연장 관련 업무를 담당했다. 주민 공청회로 역사 예정지 관련 정보가 외부에 알려지기 5개월여 전에 부동산을 사들였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A씨가 증거를 인멸한 사실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다른 부동산 거래내역 3건도 조사 중이며 혐의가 드러날 경우 추가 송치한다는 방침이다.

A씨 부부는 의혹이 터진 후 포천시가 진행한 감사에서 다른 포천시 공무원 2명과 함께 문답서를 마치 대면조사한 것처럼 꾸민 혐의(허위 공문서 작성)도 받고 있다. 이들은 감사 관련 질문지와 답변서를 서면으로 주고받은 뒤 실제 대면조사를 한 것처럼 문답서를 꾸몄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한편, 내부정보를 이용한 투기 혐의를 받는 공무원과 공기업 직원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잇따라 열린다.

지난 3월 15일 경기도 포천시청에서 경찰이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물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수원지법은 8일 오전 10시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인근 땅 투기’ 혐의를 받는 경기도 공무원 C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 2015년 아내 명의로 전북 완주의 한 개발지역 땅을 매입한 혐의를 받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북본부 직원 D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도 같은 날 오전 11시 전주지법에서 진행된다. 오후 2시30분 대구지법에선 2017년 경북 영천 임고면 땅 5000㎡에 투기한 혐의를 받는 한국농어촌공사 직원 E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열린다.

경기남부청은 대통령 경호처 직원 F씨의 투기 의혹과 관련해 현재 압수물 분석을 진행 중이다. 경찰은 전날 청와대 경호처와 LH 진주 본사, F씨와 LH 현직 직원인 F씨 형의 자택 4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F씨는 2017년 9월쯤 형의 배우자 등 가족과 3기 신도시 지역인 광명시 노온사동 땅 1888㎡를 사들였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