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포츠까지 번진 美·中 갈등… 文 ‘베이징 구상’도 가물가물

입력 : 2021-04-07 23:00:00 수정 : 2021-04-07 23:31: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거론 파장

정치·스포츠 분리 관례 깨고 대립
“中인권 문제에 강력한 의지 표현”

1980년 모스크바올림픽 불참 전례
그때와 상황 다르지만 한국엔 부담

베이징 동계올림픽 북한 참석 계기
정부, 대화 재개 구상 또다시 흔들

미국이 중국 신장 지역에서 벌어지는 인권 문제 등과 관련해 동맹국들과 함께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불참을 논의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외교가에서는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통상 올림픽은 스포츠를 매개로 국가 간 화합을 도모하는 것으로, 정치적 이해에 결부시키지 않는 게 관례이기 때문이다. 별개로 미·중 간의 갈등이 스포츠까지 번지는 상황이 한국으로서는 곤혹스러울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스포츠로 번지는 미·중 갈등

 

미국이 중국의 인권 문제로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까지 거론하고, 이를 동맹국들과도 논의하겠다고 한 것은 통상의 대응수위를 넘어선다는 평가다. 정치와 완전히 분리될 수 없지만, 최소한의 분리를 통해 평화를 도모하는 게 국제스포츠대회의 역할이기 때문이다. 이번에 미국이 베이징 올림픽을 보이콧하면 냉전시기 자유진영이 불참한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 이후 처음 있는 사태로, 신냉전을 선포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한 전직 외교관은 7일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 “미국이 실제 올림픽 보이콧으로까지 간다면 미·중 간 갈등에서 좋은 모습은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원곤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는 “신장 위구르 인권 문제에 대한 강력한 의지의 표현일 수 있으나 실행까지 가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미국의 동맹국들에서도 여러 의견이 나올 수 있다.

 

미국 행정부 역시 발언이 나온 뒤 확대해석을 경계하는 분위기다. 이 발언을 한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도 공동 보이콧을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기보다는 조율하는 접근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 올림픽위원회 역시 보이콧은 없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티베트 망명자들 反中 시위 올해 2월 3일 인도 다람살라에서 티베트 출신 망명자들이 올림픽 오륜 조형물을 이용해 내년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는 모습. 중국의 소수민족 학살 등 인권탄압 의혹을 제기하는 내용이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미국에서 스포츠대회 보이콧까지 거론할 정도로 중국의 인권 문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한국에는 부담이 아닐 수 없다. 한국 정부는 냉전 중이었던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에 불참했지만, 지금은 그렇게 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중국은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지난 2일 중국 푸젠성 샤먼에서 진행된 한·중 외교장관 회담 뒤 중국은 “한국이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지지했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내용은 한국이 발표한 보도자료에는 없는 내용이다.

 

국제인권단체들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대한 중국 정부의 인권 탄압을 이유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상대로 내년 2월 베이징 올림픽 개최지를 다른 곳으로 옮기라고 압박하고 있다.

◆남은 남북대화 희망에도 악재

 

북한이 불참 결정을 발표한 도쿄올림픽뿐만 아니라 내년 베이징 올림픽도 정부의 남북, 북·미 대화 재개 구상의 무대 중 하나다. 북한이 일본보다는 중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에 더 호의적일 것이라는 것도 기대 요인 중 하나다.

 

하지만 실제 보이콧까지 가지는 않더라도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중국의 인권 문제 때문에 개최 여부부터 도마에 오르는 것 자체가 정부 구상에는 장애물이다. 일각에선 이번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 이유가 코로나19 확산 우려인 만큼 10개월 정도 남은 베이징 동계올림픽 때도 전 세계적인 집단면역은 기대하기 어렵고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도쿄올림픽에 이어 정부로선 마지막 남은 기회 하나가 사라지는 셈이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