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수순 밟는 日

입력 : 2021-04-07 19:16:13 수정 : 2021-04-07 19:16: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가, 반발 어업단체 회장과 면담
관계 각료회의도 13일 개최 조율
처분 방법·풍평피해 등 논의될 듯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뉴시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7일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에 반대하는 어업단체 수장을 만나는 등 일본 정부의 움직임이 빨라지는 분위기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탱크에 저장 중인 오염수(일본 정부 표현 처리수) 처리와 관련해 13일 관계 각료회의를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이 의장을 맡은 관계 각료회의에서는 오염수 처분 방법과 풍평피해(소문으로 인한 이미지 악화 피해) 대책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스가 총리는 이날 기시 히로시(岸宏)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전어련) 회장과 면담했다. 일본 정부는 당초 지난해 10월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을 내릴 계획이었지만 이 단체가 격렬히 반발했다.

교도통신은 스가 총리의 기시 전어련 회장 면담과 13일 관계 각료회의 개최 조율 소식을 전하면서 해양 방류 결정을 향한 정부의 검토가 마지막 단계로 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오는 7월 23일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있어 일본 정부가 국제적 비판 대상이 될 수 있는 해양 방출 결정을 조기에 내리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선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사고가 난 원자로 시설에 빗물과 지하수 등이 유입돼 하루 평균 140t의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도쿄전력은 방사성 물질을 함유한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처리해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하고 있다. 내년 가을이면 저장탱크가 가득 차 더는 보관하기 어려워진다는 입장이다. 스가 총리는 6일 위성방송 BS닛테레 프로그램에서 오염수 처리 문제에 관해 “언제까지 방치할 수 없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도쿄=김청중 특파원 c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