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은행 민원, 씨티 >하나 >신한 >우리 >국민 順

입력 : 2021-04-07 19:16:30 수정 : 2021-04-07 23:17: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해 금융권 업종별로 민원 최다 금융사는 씨티은행, 국민카드, KDB생명보험, MG손해보험, 대신증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7일 발표한 ‘2020년도 금융민원 및 금융상담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고객 10만명당 환산 민원건수를 기준으로 은행에선 씨티은행이 10.7건으로 민원이 가장 많았다. 이어 KEB하나은행(7.5건), 신한은행(6.7건), 우리은행(6.3건), 국민은행(5.8건) 순이었다.

 

다른 업종에선 KB국민카드(9.9건)와 KDB생명(145.5건), MG손보(43.1건), 대신증권(9.7건), 동원제일저축은행(5.7건)이 민원이 가장 많은 금융사였다.

 

지난해 금감원이 접수한 금융민원은 9만334건으로 전년보다 9.9% 늘었다. 라임·옵티머스 사태 등 사모펀드, 파생상품 민원 증가로 금융투자업(7690건)과 은행업(1만2237건) 금융민원이 각각 74.5%, 20.6% 늘었다.

 

특히 은행민원은 여신(37.7%)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예·적금(11.7%), 방카슈랑스·펀드(7.8%), 인터넷·폰뱅킹(6.9%) 순이었다. 보험업(생보 2만1170건·손보 3만2124건)과 비은행업(1만7113건)의 민원은 1년 전보다 각각 4.1%, 3.9% 늘었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